일본 다녀온 신동빈, 하반기 사장단 회의…불매운동 대안 나올까

홈 > 랭킹뉴스 > 아시아 연예&사회이슈 랭킹뉴스
아시아 연예&사회이슈 랭킹뉴스

일본 다녀온 신동빈, 하반기 사장단 회의…불매운동 대안 나올까

먹튀카페 0 79

일본과 가교 역할 질문에 묵묵부답…부정 여론에 부담 느낀 듯
식품·유통 BU, 불매운동…호텔 BU, 호텔롯데 상장 화두로 오를 듯
 




일본 다녀온 신동빈, 하반기 사장단 회의…불매운동 대안 나올까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16일부터 20일까지 그룹 계열사 사장단 회의를 주재한다. 매년 상하반기 한 번씩 진행되는 행사지만 이번에는 일본 경제보복 현안까지 겹치면서 신 회장이 던질 메시지에 대해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롯데그룹은 16일 식품 BU를 시작으로 17일 유통 BU, 18일 화학 BU, 19일 호텔·서비스 BU 순으로 하반기 사장단회의 'VCM(Value Creation Meeting)'을 진행한다. 마지막 날인 20일에는 우수 실천 사례들을 모아 신 회장에게 보고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20일에는 지난 4일간 참석자들을 비롯해 롯데카드, 롯데손해보험 등 롯데의 금융부문 4개사도 참석할 예정이다. 매각이 결정되긴 했지만 향후에도 롯데와의 시너지 창출을 지속적으로 모색해 나간다는 차원에서 회의 참석이 결정됐다.

VCM은 롯데그룹 주요 계열사의 상반기 실적과 하반기 목표를 점검하는 자리로 롯데지주와 각 계열사 대표, 임원 등 100여명이 참석한다. 

주요 부문별 사업계획과 더불어 이번에는 일본 출장을 마치고 돌아온 신 회장의 메시지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지난 5일 일본으로 출국해 15일 귀국한 신 회장은 현지에서 정·재계 관계자는 물론 금융계 인사들과 만남을 가진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오전 식품 BU 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서울 송파구 롯데월드타워에 도착한 신 회장은 '일본 출장 성과가 있었는지', '일본과의 가교역할을 할 방안이 있는지', '일본 제품 불매운동 영향은 없는지' 등을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다소 굳은 표정으로 답을 하지 않은 채 회의실로 향했다. 

일본 기업과 합작사를 다수 운영하고 있는 롯데 입장에서는 일본 브랜드 불매운동이 확산되면서 부담을 느끼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또 일본 정부와의 가교 역할에 대한 부담도 상당수 작용했다는 게 재계의 판단이다. 

재계에 따르면 신격호 명예회장 때부터 아베 신조 일본 총리집안과 친분을 쌓아 온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 때문에 이번 출장에서도 일본 정부의 경제보복과 관련해 현지 분위기를 파악하고 한국의 입장을 대변하는 등 다양한 이야기가 오갔을 가능성이 높다는 게 재계의 분석이다.

계열사별로 보면 식품 BU와 유통 BU는 최근 국내에서 벌어지고 있는 일본 브랜드 불매운동에 대한 대책 마련이 이번 회의의 화두로 등장할 가능성이 높다. 

롯데는 유니클로, 무인양품, 아사히맥주 등 일본 기업과의 합작사 형태로 국내에서 식품, 패션 사업 등을 운영하고 있다. 이 때문에 일부 소상공인들사이에서는 일본 제품과 더불어 롯데 제품도 매장 철수도 검토하고 있는 상황이다. 

지난 15일 한국중소상인자영업자총연합회는 서울 종로구 옛 주한일본대사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일본산 담배와 맥주에 이어 음료·스낵·소스류까지 판매 중단 범위를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연합회에 따르면 15일 기준 일본 제품 판매 중단에 동참한 상점은 1만여 곳으로 추정된다. 이들은 일본산 제품 외에도 일본 기업과 합작사를 운영하고 있는 롯데 제품 철수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유통 BU는 온라인 채널 강화도 핵심 과제로 꼽힌다. 지난해 8월 출범한 롯데이커머스는 올해 4월 첫 성과물을 내놨다. 

그룹이 보유하고 있는 유통채널의 온라인몰을 로그인 한 번으로 이용할 수 있는 '롯데온' 서비스를 론칭했다. 

내년 상반기에는 '롯데온' 앱을 유통 7개사의 모든 상품을 쇼핑할 수 있는 통합 플랫폼으로 키운다는 계획이다. 또 향후에는 인공지능을 기반으로 한 보이스 커머스도 제공할 예정이다.

호텔·서비스 BU는 호텔롯데의 상장이 화두다. 일본 주주 비중이 99%에 달하는 호텔롯데는 신 회장이 추진하는 원롯데의 마지막 퍼즐로 불려왔다. 호텔롯데 상장을 통해 일본계 지분율을 낮추고 향후 롯데지주와의 합병을 통해 일본 롯데와의 연결고리를 끊는 핵심 작업인 셈이다. 

신 회장이 지난달 말 일본에서 열린 롯데홀딩스 주주총회에서 이사로 재선임되고, 당시 일본 롯데 이사진에게 호텔롯데 상장 필요성에 대한 공감대를 이끌어내면서 호텔롯데 상장작업도 속도를 낼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특히 최근 일본 불매운동 확산으로 일각에서는 롯데에 일본 기업 꼬리표가 언급되는 상황이어서 롯데가 하루빨리 상장을 통해 일본 롯데로부터 독립해야 한다는 주장도 제기되고 있다.

화학 BU는 지속적인 투자를 통해 경쟁력 강화에 집중하는 모양새다. 이달 초 발간한 지속가능경영보고서에서도 안전·환경 관련 투자를 지속 강화하겠다는 방침을 다시 한 번 강조했다. 

롯데케미칼은 지난 5월 미국 루이지애나주에 3조6500억원을 투자해 에틸렌 공장을 준공했다. 또 이달 15일에는 GS에너지와 함께 합작사인 '롯데GS화학(가칭)'을 만들고 대형 석유화학 사업에 나서기로 했다. 롯데는 합작사에 2023년까지 총 8000억원을 투자할 방침이다.  

, , , , , , , , , , , , , , , , , , , , , , , , , ,

0 Comments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