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지금은 총리지만 여전히 제 심장은 정치인"

홈 > 랭킹뉴스 > 아시아 연예&사회이슈 랭킹뉴스
아시아 연예&사회이슈 랭킹뉴스

이낙연 "지금은 총리지만 여전히 제 심장은 정치인"

먹튀카페 0 75

방글라데시 장관에 영원무역 토지분쟁 소송 협조 요청
이낙연

중앙·서남아시아 4개국을 순방 중인 이낙연 국무총리는 14일(현지 시간) "저도 지금의 위치에 있지만 여전히 제 심장은 정치인이다"라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출신인 이 총리가 내년 총선을 앞두고 조만간 당내로 돌아올 것이란 예상이 나오는 가운데 나온 발언이라 주목된다. 

이 총리는 이날 방글라데시 수도 다카에 위치한 영원무역 공장에서 세이푸자만 쵸두리 방글라데시 국토부 장관이 "저는 장관되기 전에 사업가였고 지금은 공직에 있다. 마음 속은 기업인"이라고 말하자 이같이 답했다. 쵸두리 장관은 아라밋(Aramit) 그룹 회장 출신으로 3선 국회의원을 지내다 국토부 장관에 임명됐다. 

이 총리의 '정치인 출신' 발언은 상대 장관과의 공통점을 찾는 과정에서 나온 것이지만 차기 대선주자 지지율 선두권을 달리면서 내년 총선 역할론까지 거론되는 상황이라 눈길을 끈다. 언론인, 국회의원, 전남지사, 총리 등 다양한 경력 중 가장 중요한 경력으로 정치인을 꼽으면서 총선 출마를 염두에 둔 것이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이 총리는 영원무역이 방글라데시와 토지분쟁 소송 중인 것과 관련, 원만한 해결을 요구하기도 했다. 영원무역은 향구도시인 치타공에 친환경 공업단지인 한국수출공업단지(korea export processing zone, KEPZ)를 조성했다. 하지만 방글라데시 정부가 10년이 넘도록 소유권 이전 허가를 내주지 않자 소송을 걸었다. 

이 총리는 "쵸두리 장관의 지역구에 KEPZ 투자가 이뤄진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 모범이 되는 해외 투자 사례"라며 "해결되지 않은 문제가 있지만, 사실 서로 협력하기만 한다면 불가능한 것은 없다"고 협조를 요청했다. 

쵸두리 장관은 "양국의 외교 역사는 길고 원만하게 유지돼왔다. 섬유산업을 처음 시작했을 때 한국이 도와준 걸 결코 잊지 않고 있다"며 "셰이크 하시나 방글라데시 총리는 방글라데시에 투자하는 외국인 투자자들에게 항상 오픈 마인드를 갖고 있다. 지금은 연평균 성장률 8%지만 두자릿수 성장을 위해 해외 투자가 절실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 총리는 "성기학 영원무역 회장님보다 더 젊은 기업인, 투자자 뿐 아니라 세계 모든 나라의 미래의 기업인, 미래의 투자자들이 방글라데시에 매력을 느끼게 되고 한국 기업들끼리 서로 한군데 모여서 기업활동을 할 수 있는 경제특구 조성이 필요하다"며 "KEPZ와 관련된 문제를 최고로 합리적이고 원만하게, 서로에게 이익이 되는 방향으로 해결하는데 도움을 주시기 바란다"고 재차 요구했다. 

이에 쵸두리 장관은 "이 문제와 관련해 양자 협력을 갖겠다"고 답했다.

이후 이 총리는 한국 정부의 공적개발원조(ODA)를 지원하고 있는 간호전문대학원을 방문, 자히드 말렉 방글라데시 보건부 장관에게 "오늘 다카 시내 도로를 달리는 좋은 경험을 했는데 방글라데시가 역동적인 경제성장을 시작했구나 실감했다"며 "경제가 성장하기 시작하면 사람들 관심은 건강에 쏠린다. 방글라데시 국민들이 더 좋은 병원에서 간호 받을 수 있는 수요가 늘어날 것"이라고 말했다. 

또 "한국과 방글라데시가 우정의 결실로 이 대학원을 운영하기 때문에 동시에 보건의료분야 발전 위해서도 더 협력해 가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 , , , , , , , , , , , , , , , , , , , , , , , , ,

0 Comments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