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아레나도, 만나면 꿀밤 한 대 때려줄 것"

홈 > 랭킹뉴스 > 아시아 연예&사회이슈 랭킹뉴스
아시아 연예&사회이슈 랭킹뉴스

류현진 "아레나도, 만나면 꿀밤 한 대 때려줄 것"

먹튀카페 0 58


내셔널리그 올스타 선발 투수 LA다저스 류현진은 축제를 즐기고 있었다.

류현진은 9일(이하 한국시간) 헌팅턴 켄벤션센터에서 열린 메이저리그 올스타 게임 공식 기자회견을 마친 뒤 취재진을 만난 자리에서 올스타 행사에 참석한 소감을 전했다.

내셔널리그 선발 자격으로 기자회견에 참석했던 그는 "이런 인터뷰를 할 수 있는 기회가 포스트시즌 빼고는 없다. 그런 느낌인 거 같다. 그런 경기가 있다는 것은 특별하다 생각한다. 기분이 좋다"며 소감을 전했다. 



류현진  




그는 "다른 팀에 있는 선수들은 못만나보는 선수들이기에 다 인사를 해야할 거 같다"며 다른 팀 선수와 친해지는 기회로 삼겠다고 말했다. "특별히 만나보고 싶다기보다 모든 선수들과 다 친해질 수 있도록 하겠다"며 말을 이었다.

내셔널리그 선발 출전 선수 중 자기 팀에 데리고 가고 싶은 선수가 있는지를 묻는 질문에는 "내 공을 제일 잘 치는 사람을 데리고 오는 것이 좋지 않겠는가? 1번 타자(크리스티안 옐리치)도 있고 5번 타자(놀란 아레나도)도 있다"고 답했다.

특히 통산 29타수 14피안타 4피홈런으로 약한 아레나도에 대해서는 "꿀밤 한 대 때려줄 생각"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는 "하위 타선까지는 가면 안 된다고 생각한다. 상위 타선에서 최대한 안타를 안맞고 깔끔하게 나올 수 있기를 바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평소 등판과 크게 차이 없을 것"이라며 하던 대로 경기에 임할 것이라고 말했다. "타자들에 대한 준비는 안돼있다. 투수코치님을 믿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시즌 때 이런 분위기가 난다는 것 자체도 색다른 경험인 거 같다. 다들 편안하게 다닐 수 있게 만들어져 있다. 대단한 거 같다 호텔 전체가 축제 분위기"라며 '미드 섬머 클래식'을 직접 경험하고 있는 소감도 전했다. 


, , , , , , , , , , , , , , , , , , , , , , , , , ,

0 Comments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