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이 빌린 일본계 자금 69조원…한일관계 악화 시 ‘폭탄’ 될 수도

홈 > 랭킹뉴스 > 아시아 연예&사회이슈 랭킹뉴스
아시아 연예&사회이슈 랭킹뉴스

한국이 빌린 일본계 자금 69조원…한일관계 악화 시 ‘폭탄’ 될 수도

먹튀카페 0 53



한국이 일본 금융권으로부터 빌린 돈이 69조원대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일 간 경제적 대치 고조로 일본계 금융기관이 돈줄을 옥죌 경우 국내 기업이 충격을 받을 것이라는 우려가 나온다.

이지평 LG경제연구원 상근자문위원은 9일 민간단체 국가미래연구원을 통해 공개한 기고문 ‘일본의 대한(對韓) 수출규제, 무엇이 문제인가’에서 “한일 관계가 악화되고 일본계 금융기관이 해외지점 등에서도 한국에 대한 여신을 제한할 수 있는 충격도 충분히 고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위원이 인용한 통계를 보면 일본계 금융기관이 한국 민간기업과 공기업 등에게 제공한 전체 여신 규모는 지난해 9월 기준 586억 달러(69조1773조원)다. 일본 현지에서 영업 중인 금융기관뿐만 아니라 홍콩 뉴욕 등 해외에 진출한 일본 금융기관으로부터 조달한 자금을 포함한다. 



한국이 빌린 일본계 자금 69조원…한일관계 악화 시 ‘폭탄’ 될 수도 




여신은 전체의 약 76%인 445억 달러(52조5768억원)가 민간기업 등에 몰려 있다. 민간은행(68억 달러)을 포함하면 88%에 달한다. 국내 공적기관이 일본계 금융기관에서 빌린 돈도 74억 달러(8조7431억원)로 적은 규모가 아니다.

전문가들은 국내에 있는 일본계 금융기관보다 해외에 있는 일본계 금융기관으로부터 빌린 돈이 더 많다는 점에 주목한다. 국내 일본계 금융기관이 한국 측에 제공한 여신은 248억 달러(29조2764억원), 한국 밖에 있는 일본계 금융기관으로부터의 여신은 338억 달러(39조9009억원)다. 약 58%의 돈줄을 해외에 있는 일본계 금융기관이 쥐고 있는 것이다. 한일 관계가 더 나빠지면 국내보다는 해외에 있는 일본계 금융기관이 먼저 여신 제한에 나설 가능성이 높다.

현 상황이 장기화하면 한국이 일본계 자금을 확보하기 어려워지는 상황도 예상할 수 있다. 일본 측으로부터 자금을 조달하는 과정에서 일본 신용평가사가 한국 기업에 불이익을 주면 돈줄이 막힐 수밖에 없다.

이 위원은 “한일 간 외교 현안을 해결하지 못할 경우 일본정부의 한국에 대한 보복 조치는 무역 이외에 금융, 기술 및 과학 교류, 비자, 젊은 층의 일본 취업 등의 다양한 분야로 확대될 위험성도 있다”며 “일본은 세계 최대의 순채권국이며 그 영향력을 간과해서는 안 될 것”이라고 말했다. 

, , , , , , , , , , , , , , , , , , , , , , , , , ,

0 Comments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