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경호X박성웅, '라온마'→'악너부' 재회.."영혼의 베프 인정"

홈 > 랭킹뉴스 > 아시아 연예&사회이슈 랭킹뉴스
아시아 연예&사회이슈 랭킹뉴스

정경호X박성웅, '라온마'→'악너부' 재회.."영혼의 베프 인정"

먹튀카페 0 81


정경호X박성웅, '라온마'→'악너부' 재회.. 

7월 방영을 앞두고 있는 tvN드라마 '악마가 너의 이름을 부를 때'의 주연 정경호와 박성웅의 화보가 공개됐다.

'악마가 너의 이름을 부를 때'(극본 노혜영 고내리, 연출 민진기)는 악마에게 영혼을 판 스타 작곡가 하립이 계약 만료를 앞두고 일생일대 게임을 펼치는 코믹 판타지 드라마다. 이 작품에서 박성웅은 악마에게 빙의 된 톱배우 모태강 역을, 정경호는 악마에게 영혼을 팔아 무명 뮤지션에서 천재 작곡가가 된 하립 역을 맡았다. '라이프 온 마스' 이후 두 번째로 호흡을 맞추는 두 배우는 서로가 이 작품을 택하는데 지대한 영향을 끼쳤다고 말했다.

정경호는 “처음 대본을 받자마자 모태강 역할을 성웅이 형이 해주면 좋겠다 싶어서 보여드렸어요. 게다가 대본이 탄탄했기 때문에 작가님들에 대한 신뢰가 컸거든요”라고 말했다. 박성웅은 “처음 경호한테 대본을 받고, 두 번째 만남 때 경호가 민진기 감독님과의 미팅을 주선했어요. 경호의 추천도 이 작품을 출연한 큰 이유이기도 악마인데 괴롭힘을 당하는 상황들이 뻔하지 않고 재미있었죠”라고 답했다.


정경호X박성웅, '라온마'→'악너부' 재회..
정경호X박성웅, '라온마'→'악너부' 재회.. 


인터뷰 내내 서로를 ‘영혼의 베프’라고 부를 만큼 각별한 관계임을 밝혔다. 박성웅은 “아무리 제가 선배라도 후배에게 조언을 하는 건 쉬운 일이 아니거든요. 그런데 경호는 많이 묻기도 하고, 또 조언을 하면 흘려 듣지 않고, 연기로 맛있게 잘 풀어내요”라며 정경호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으며, 정경호는 “처음 박성웅 형을 만났을 때는 저에게 너무 큰 존재로 다가와서 어려웠어요. 제게 큰 존재라는 사실은 변함없지만, 지금은 큰 형이자, 버팀목이죠. 진작에 형을 더 빨리 알았으면 더 좋았겠다는 아쉬움이 들 정도예요”라고 응답했다.

이 작품에서 정경호는 악기 연주하는 장면을 위해 실제로 몇 달 동안 연습을 했다고 전했다. “드라마 '미안하다 사랑한다'부터 톱가수 역할을 꽤 했는데, 이번처럼 실제로 직업의 전문성이 드러나는 장면은 거의 드러나지 않았어요. 원래 기타는 조금 쳤었는데, 이번에 본격적으로 배웠어요. 아등바등하면서 노력하고 있죠”라고 밝혔다.

박성웅은 악마에 빙의 된 톱 배우 역할을 맡은 것에 대해 “초반에 악마인데도 협박을 받는 장면을 먼저 촬영했기 때문에 캐릭터 잡는 게 조금 어려웠어요. 그런데 한 달 정도 시간이 흐르니 확 와닿더라고요. 이 작품이 판타지 같은 설정을 하고 있지만 실제로는 주변에서 쉽게 볼 수 있는 사건, 사람을 다루고 있기 때문에 더 공감할 수 있는 것 같아요”라며 시청을 당부했다.

한편, tvN 드라마 '악마가 너의 이름을 부를 때'는 7월 방영 예정이다. '악마가 너의 이름을 부를 때'의 주인공 정경호와 박성웅의 인터뷰는 '코스모폴리탄' 2019년 7월호와 코스모폴리탄 웹사이트을 통해 만나볼 수 있다.


사진제공=코스모폴리탄

, , , , , , , , , , , , , , , , , , , , , , , , , ,

0 Comments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