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사율 100%' 아프리카 돼지열병 한반도 상륙 …자치단체 방역비상

홈 > 랭킹뉴스 > 아시아 연예&사회이슈 랭킹뉴스
아시아 연예&사회이슈 랭킹뉴스

'치사율 100%' 아프리카 돼지열병 한반도 상륙 …자치단체 방역비상

먹튀카페 0 206

북한 접경 10개 시·군 농장 긴급방역 안간힘
야생 멧돼지 매개 감염 차단 총력,울타리 보강
음식물 쓰레기 사료 쓰는 농장엔 열처리 당부
 

'치사율 100%' 아프리카 돼지열병 한반도 상륙 …자치단체 방역비상

지난달 31일 북한 접경지역인 강원 양구군의 한 양돈 농가에서 방역 차량이 아프리카 돼지열병(ASF) 차단을 위해 소독약을 뿌리고 있다. 


아프리카 돼지열병(ASF,이하 돼지열병)이 한반도에 상륙하면서 남·북한 접경지역을 중심으로 전국 지방자치단체에 방역 비상이 걸렸다. 

3일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북한은 지난달 30일 세계동물보건기구(OIE)에 돼지열병이 발생한 사실을 보고했다. 발병 장소는 압록강 인접 지역인 자강도 우시군에 있는 한 협동농장이다. 이 농장에선 돼지 99마리 가운데 77마리가 돼지열병에 걸려 폐사했다. 

정부는 경기·강원도 접경지역 10개 시·군을 특별관리지역으로 정하고 지난달 31일부터 양돈농가에 방역담당관 143명을 보내 긴급 방역에 나서는 등 방역상황을 점검했다. 또 양돈 농가에서 돼지 피를 뽑아 정밀 검사를 했다. 하지만 아직 접경에서 돼지열병 의심 증상을 보인 농가는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접경지역인 강원도 철원·화천·양구·인제·고성군 등 5개 시·군 농가 118곳에서는 돼지 20만7000여 마리를 기르고 있다. 강원도 전체 사육량의 약 40%다.  



'치사율 100%' 아프리카 돼지열병 한반도 상륙 …자치단체 방역비상


강원도는 이곳에 거점 소독 시설을 기존 4곳에서 9곳으로 늘렸다. 고성 비무장지대(DMZ)의 평화 둘레길에는 방역을 끝내고 철원 구간 방역을 하고 있다. 도는 예비비 1억5800만원을 투입해 양돈 농가 43곳에 돼지열병 바이러스 매개체로 꼽히는 멧돼지 접근을 막기 위한 울타리를 설치할 계획이다. 

조형우 강원도 동물방역과 계장은 “돼지열병을 일으키는 고병원성 바이러스에 감염되면 폐사율이 100%로 높아 농가가 큰 피해를 볼 수 있다”며 “예방 백신도 없어 철저히 방역해야 한다”고 말했다. 

경기도는 지난달 31일부터 사흘간 김포·파주·연천 등 192개 농가를 긴급방역했다. 인천 강화군은 먹다 남은 음식물을 돼지에게 먹이는 농가에 사료를 바꾸도록 권고했다. 중국 등에서 발생한 돼지열병의 확산 원인이 역학조사 결과 음식물을 열처리 없이 돼지 사료로 사용한 것이 주요 원인으로 밝혀졌기 때문이다. 

1920년대 아프리카에서 발생한 이 감염병은 아시아에서는 지난해 8월 중국에서 처음 발병했다. 이후 몽골·베트남·캄보디아·홍콩 등 아시아 전역에 퍼지고 있다. 감염 돼지는 고열과 출혈 증상을 보이다가 10일 이내에 폐사한다. 대체로 감염된 개체와의 접촉이나 분비물로 감염된다. 구제역보다 공기 전파 가능성은 작다. 그러나 예방 백신이 개발되지 않아 폐사율은 100%로 높다. 인간 전염 가능성도 없다고 한다.  

'치사율 100%' 아프리카 돼지열병 한반도 상륙 …자치단체 방역비상

강원 양구군의 한 양돈 농가에서 가축방역 관계자가 아프리카돼지열병(ASF) 검사를 위해 돼지 채혈을 하고 있다. 

감염 매개체로는 야생 멧돼지가 꼽힌다. 멧돼지는 이 병에 걸리더라도 별다른 증상을 보이지 않은 채 바이러스를 퍼뜨리며 살아간다. 이 때문에 북한 야생 멧돼지에 의한 바이러스의 국내 확산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높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농장 소독도 중요하지만 야생 멧돼지 때문에 전파되지 않게 울타리 보수 등 방역관리가 중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밀수입된 축산물에서 바이러스가 전파될 수도 있어 국경 검역도 강화하겠다”고 했다.

돼지 사료로 쓰이는 음식물 쓰레기도 돼지열병을 퍼뜨리는 원인 중 하나로 알려져 있다. 김아영 충북도 동물방역과 담당은 “바이러스를 가진 햄버거 패티와 샌드위치 찌꺼기를 돼지에게 먹이면 병에 걸릴 수 있다”며 “음식물 쓰레기를 사료로 쓰는 농가에 80도 이상에서 30분간 열처리해 먹이도록 당부하고 있다”고 말했다. 

부산시의 경우 지난 5월 음식물을 사료로 쓰는 농가 8곳을 전수조사한 결과 모두 음성으로 밝혀졌다고 2일 밝혔다. 부산시는 외국 식료품 판매 업소 점검과 항만 국경 검역을 강화하고 있다. 부산시 관계자는 “축산 관계자에게 돼지열병 발생 국가 여행을 하지 말도록 권고하고 있다”며 “음식물 찌꺼기를 돼지 사료로 사용하는 농가와 외국인 고용 농가를 중점적으로 모니터링하고 있다”고 말했다.  

, , , , , , , , , , , , , , , , , , , , , , , , , ,

0 Comments
제목
Sta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