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폭 논란' 효린, "사실관계 확인중"→"명예훼손 책임 묻겠다" 달라진 공식입장

홈 > 랭킹뉴스 > 아시아 연예&사회이슈 랭킹뉴스
아시아 연예&사회이슈 랭킹뉴스

'학폭 논란' 효린, "사실관계 확인중"→"명예훼손 책임 묻겠다" 달라진 공식입장

먹튀카페 0 210


'학폭 논란' 효린,  

학교 폭력 루머에 휩싸였던 그룹 씨스타 출신 효린이 강경 대응에 나섰다. 

효린의 소속사 브릿지는 26일 오후 보도자료를 통해 "앞서 게시됐던 효린의 학폭 관련 게시글이 아무런 예고 없이 삭제됐다"면서 "불특정 다수에게 무분별하게 전파될 수 있는 무형의 공간에서 온갖 추측과 논란을 야기시킨 뒤, 버젓이 글을 삭제하고 그저 사과만을 바란다는 누군가로 인한 이번 사태에 매우 비통한 마음을 전한다"고 밝혔다. 

소속사 측은 "명백히 사실관계가 확인되지 않은 일방적인 주장으로 지난 10년간 한 길을 걸어온 아티스트의 이미지와 명예는 이미 막대한 피해를 입었으며 연예계 활동에도 심각한 지장을 초래했다"면서 "효린은 자신과 관련한 일련의 일들을 피하지 않을 것이며, 소속사 차원에서도 해당 글을 올린 이에 대해 참을 수 없는 모욕감과 명예훼손으로 엄중히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소속사 측은 "계속해서 소속 아티스트가 연예인이라는 것을 악용하여 여론을 호도하려 한다면 더욱 강경하게 대응해나갈 것이고, 더는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면서 "효린을 아껴주시는 모든 분들께 다시 한번 원치 않은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고 덧붙였다. 

지난 25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15년 전, 같은 중학교에 다닌 효린에게 3년간 학교 폭력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글이 게재됐다. 논란이 커지자 효린의 소속사 측은 "현재 효린은 15년 전 기억이 선명하지 않은 상황이라 사실관계를 확인 중"이라면서 "해당 글을 올리고 피해자라고 주장하시는 분을 직접 찾아뵐 생각"이라고 공식 입장을 내놨다. 

해당 글의 작성자는 "효린과 직접 만날 생각이 없다"고 추가 글을 올리기도 했지만, 이후 해당 글을 삭제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 , , , , , , , , , , , , , , , , , , , , , , , , ,

0 Comments
제목
Sta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