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셋째 부인' 미성년자 정사 장면 논란…결국 상영 중단

홈 > 랭킹뉴스 > 아시아 연예&사회이슈 랭킹뉴스
아시아 연예&사회이슈 랭킹뉴스

영화 '셋째 부인' 미성년자 정사 장면 논란…결국 상영 중단

먹튀카페 0 335
영화 '셋째 부인' 미성년자 정사 장면 논란…결국 상영 중단논란 끝에 상영 중단된 베트남 독립영화 '셋째 부인'. [사진 티저 광고 영상 캡처]

미성년 여배우의 정사 장면이 등장하는 베트남 독립영화가 논란 끝에 개봉 4일 만에 상영을 중단했다. 

22일 일간 뚜오이째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쩐 티 빅 응옥 감독의 독립영화 '셋째 부인'이 지난 17일 베트남에서 개봉했다가 20일 상영을 전면 중단했다. 

이 영화는 19세기 베트남의 농촌을 배경으로 14세 소녀가 중년인 지주의 셋째 부인이 되는 설정을 통해 조혼과 일부다처제 등에 따른 여성의 불평등 문제를 다뤘다. 

2016년부터 해외 28개 국가·지역에서 상영됐고 지난해 토론토 국제영화제에서 최고의 아시아 영화상을 받는 등 작품성을 인정받았다. 

하지만 이 영화는 베트남에서 상영하자마자 논란이 일었다. 셋째 부인역을 맡은 응우옌 프엉 짜 미가 제작 당시 만 13세 미만의 소녀였고 극 중에 남편과의 정사 장면 등이 다수 등장하기 때문이다. 어린 여배우가 정신적 충격을 받았을 수 있다는 비판도 제기됐다. 

반면 베트남 사회의 민감한 문제를 다루기 위한 제작진의 노력과 짜 미의 뛰어난 연기력을 평가해야 한다는 반론도 만만치 않았다. 

응옥 감독은 소셜미디어에서 논쟁이 뜨겁게 달아오르자 "과도한 논란으로 짜 미와 그 가족의 사생활까지 영향을 받는 것을 원하지 않는다"면서 상영중단을 결정했다.  

, , , , , , , , , , , , , , , , , , , , , , , , , ,

0 Comments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