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트롯' 김양 "연봉 1200만원으로 8년 버텨...5년간 슬럼프" 고백

홈 > 랭킹뉴스 > 아시아 연예&사회이슈 랭킹뉴스
아시아 연예&사회이슈 랭킹뉴스

'미스트롯' 김양 "연봉 1200만원으로 8년 버텨...5년간 슬럼프" 고백

먹튀카페 0 63


'미스트롯' 김양  

'미스트롯'에 출연한 김양이 지난 8년의 수입을 깜짝 공개했다. 

김양은 최근 유튜브 채널 '이진호 기자의 싱카'에 출연해 TV조선 '미스트롯'의 비하인드 스토리와 데뷔 12년 차 트로트 가수로 살아온 인생을 이야기하고 신곡 '흥부자'의 라이브를 선보였다. 

김양은 "기성 가수로 '미스트롯'에 출연한다는 게 쉽지 않은 결정이었지만 '반가워하는 시청자 분들이 많을 것'이라는 작가와 매니저 겸 친오빠의 설득에 마음이 움직였다"면서 "그럼에도 막상 마스터로 마주한 (장)윤정이를 보니 눈물이 났다. '미스트롯'을 통해 다시 한번 살아갈 힘을 얻었다"고 말했다. 

'송가인과 홍자의 기 싸움을 느낀 적 있냐'는 질문에 김양은 "그렇다. 왜 안 느껴겠냐. 최고의 무대를 보여주기 위해 선의의 경쟁을 벌이는 모습이 보였다"면서 "둘 다 훌륭한 후배다. 이번 방송을 통해 장윤정과 더욱 돈독해진 것은 물론, 뛰어난 후배들을 많이 알게 돼 좋았다"고 전했다. 

김양은 "데뷔 초 '우지마라'가 대박 나긴 했지만 회사에서 월급을 받는 시스템이었다"라면서 "이런저런 투자 비용을 제하고 나니, 회사나 나나 가져가는 돈이 많지 않았다. 8년간 월급 100만 원으로 생활했다. 그마저도 3년 정도는 월 70만 원 정도밖에 못 받았다"고 털어놨다. 

김양은 한때 통장 잔고가 바닥나 SBS '도전! 1000곡' 우승 상금으로 받은 금 열쇠를 팔아 버티기도 했다고. 그럼에도 김양은 "지난 5년간 슬럼프가 찾아왔다. 한 달에 스케줄이 한두 개일 때도 많았다. 그래도 노래가 좋아서 가수의 길을 포기할 수 없었다"면서 "버티다 보니 이런 날이 오지 않았나. 앞으로 '미스트롯' 출신 후배들과 합동 공연도 할 예정이고 내년엔 단독 콘서트도 꼭 해보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 

평생을 바쳐 사랑했던 남자친구와 헤어져서 한동안 사랑, 결혼이란 게 허무하게 느껴졌다는 김양은 "어느덧 조카만 8명이 됐고, '내 아이도 이렇게 조카들과 같이 어울려서 놀면 얼마나 좋을까'하는 마음이 생겼다"면서 "좋은 남자를 만나서 결혼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한편 김양은 21일 오후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도 출연한다.

, , , , , , , , , , , , , , , , , , , , , , , , , ,

0 Comments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