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부터 복부·흉부 MRI 검사비 부담 3분의 1로 줄어든다

홈 > 랭킹뉴스 > 아시아 연예&사회이슈 랭킹뉴스
아시아 연예&사회이슈 랭킹뉴스

11월부터 복부·흉부 MRI 검사비 부담 3분의 1로 줄어든다

먹튀카페 0 90

복지부, 복부·흉부 MRI 건보적용…65만원→19만원으로 46만원 경감

11월부터 복부·흉부 MRI 검사비 부담 3분의 1로 줄어든다

오는 11월부터 간, 담췌관, 심장 등 복부·흉부에 암 등 이상 소견이 있는지 확인하는 자기공명영상법(MRI) 검사를 받을 때 검사 비용이 지금의 3분의 1 수준으로 줄어든다.

보건복지부는 17일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대책의 후속 조치로 복부·흉부 MRI 검사의 건강보험 적용 범위를 확대하는 '요양급여의 적용기준 및 방법에 관한 세부사항 고시' 개정안을 행정예고한다고 밝혔다. 복지부는 10월 7일까지 개정안에 대한 의견을 받아 확정하고 건강보험정책 최고의결기구인 건강보험정책심의위원회 의결을 거쳐 11월 1일부터 시행할 계획이다.

그간 복부·흉부 MRI 검사는 암 질환 등 중증질환만 제한적으로 건강보험이 적용됐다. 악성종양과 감별이 필요한 양성종양, 중등도 이상의 담관결석 등 그 외 질환은 보험급여 혜택을 받지 못해 검사비 전액을 환자 본인이 부담했다.

그러나 앞으로는 암 질환 등 중증환자뿐만 아니라 복부·흉부에 MRI 촬영이 필요한 질환이 있거나, 해당 질환이 의심돼 의사가 다른 선행검사 이후 MRI를 통한 정밀진단이 필요하다고 판단한 경우까지 건강보험이 적용된다.

이렇게 되면, 보험적용 전에 평균 49만∼75만원(골반 조영제 MRI 기준)이었던 환자의 의료비 부담은 16만∼26만원으로 3분의 1 수준으로 낮아진다. 예컨대 A 상급종합병원에 입원한 A씨(40·여)가 전산화단층촬영(CT)검사에서 확인되지 않는 총담관결석이 의심돼 MRI 검사를 받을 경우 지금까지는 건보 적용 안 돼 비급여 검사비용 65만원을 부담했다. 하지만 11월부터는 담췌관(일반) MRI 금액(32만원)에서 본인부담률 60% 수준인 19만원(46만 원 경감)만 내면 된다.

복부·흉부 질환은 일차적으로 초음파나 CT 등 검사로 진단하는 게 일반적이지만, 악성종양의 감별이나 치료방법 결정을 위한 정밀진단 등 이차적으로 MRI 검사가 필요한 경우가 있다. 간 내 담석의 경우 초음파 검사 등으로 정확하게 진단하기 어렵지만, MRI 검사로 간 내 담석의 분포와 담관 협착 위치 등을 정확하게 평가할 수 있다. 이밖에 해부학적 구조 확인이 필요한 자궁 기형 환자, 심장 기능 평가가 필요한 심부전 환자 등도 건강보험 혜택을 받을 것으로 전망된다.

복지부는 아울러 환자의 경과 관찰을 충분하게 보장하고자 건보 적용 기간과 적용 횟수도 확대한다.경과 관찰기간에 정해진 횟수를 초과해 검사받더라도 본인부담률 80%로 건강보험이 적용된다. 이에 따라 진단 이후 1년에 1회 촬영이 경과 관찰기준인 이형성 결절의 경우, 해당 기간 내 1회 촬영은 본인부담률 30∼60%, 2회 촬영부터는 80% 적용으로 건강보험 급여를 받을 수 있다.

복지부는 11월 복부·흉부 MRI에 이어 2021년까지 단계적으로 MRI 검사에 대해 보험적용을 확대할 계획이다. 

, , , , , , , , , , , , , , , , , , , , , , , , , ,

0 Comments
제목
Sta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