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의 격노’에···국가기록원 “개별 대통령기록관 없던 일로”

홈 > 랭킹뉴스 > 아시아 연예&사회이슈 랭킹뉴스
아시아 연예&사회이슈 랭킹뉴스

‘文의 격노’에···국가기록원 “개별 대통령기록관 없던 일로”

먹튀카페 0 42

‘文의 격노’에···국가기록원 “개별 대통령기록관 없던 일로” 



행정안전부 국가기록원이 개별 대통령기록관 설치를 전면 재검토한다고 11일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이 이날 오전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을 통해 “당혹스럽다. 개별 대통령기록관 건립을 원하지 않는다”고 밝힌 지 5시간여 만에 건립 계획을 백지화한 것이다.

국가기록원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개별기록관 건립을 원치 않는다는 문 대통령의 뜻을 존중해 기록관 설치를 전면 재검토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어 “2017년 말부터 학계와 전문가로 구성된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해 대통령기록 관리체계의 개편을 모색해 왔으나, 그 과정에서 국민이 공감할 수 있는 충분한 공론화 과정을 거치지 못했다. 그 결과 불필요한 오해와 논란을 일으켰다”고 덧붙였다.

기록원은 전날(10일) 오전 세종시에 운영 중인 ‘통합’ 대통령기록관과는 별개로 부산 등 문 대통령의 연고지에 ‘문재인 대통령기록관’을 건립을 추진한다고 밝혔었다. 문 대통령이 퇴임하는 2022년 5월에 맞춰 완공하기 위해 내년 32억원 등 총 172억원의 예산도 편성해 둔 상태였다. “세종시에 운영 중인 통합 대통령기록관의 사용률이 83.7%로 공간 확충이 필요한 상태다. 또 사저 근처에 기록관을 건립하면 전직 대통령의 기록물 열람이 쉬워지고, 기념관과 연계해 유지비용도 줄일 수 있다”는 게 이유였다. 미국은 31대 후버부터 조지 W 부시(43대)까지 개별 대통령기록관을 운영하고 있다는 외국 사례를 제시하기도 했다.

이날 오전 고민정 대변인은 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이) ‘개별 기록관을 건립하도록 지시하지도 않았고, 왜 이를 우리 정부에서 시작하는지 모르겠다’며 뉴스를 보고 당혹스럽다고 말했다”며 “문 대통령이 ‘나는 개별 기록관을 원하지 않는다’고 단호한 어조로 말했다”고 전했다. 


, , , , , , , , , , , , , , , , , , , , , , , , , ,

0 Comments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