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쁜녀석들’ 일 낼까? 화끈하고 통쾌한 검거 액션

홈 > 랭킹뉴스 > 아시아 연예&사회이슈 랭킹뉴스
아시아 연예&사회이슈 랭킹뉴스

‘나쁜녀석들’ 일 낼까? 화끈하고 통쾌한 검거 액션

먹튀카페 0 39

‘나쁜녀석들’ 일 낼까? 화끈하고 통쾌한 검거 액션 


웃음도 액션도 통쾌하게 터뜨린다. 


‘나쁜녀석들’ 일 낼까? 화끈하고 통쾌한 검거 액션 


'나쁜 녀석들: 더 무비'가 드디어 개봉한 가운데, 남녀노소 관객 모두를 사로잡을 관전 포인트 TOP 3를 9월11일 공개했다. 


‘나쁜녀석들’ 일 낼까? 화끈하고 통쾌한 검거 액션 



#1. 지금까지 이런 캐릭터 조합은 없었다

사상 초유의 호송차량 탈주 사건이 발생하고, 사라진 최악의 범죄자들을 잡기 위해 다시 한번 뭉친 나쁜 녀석들의 거침없는 활약을 그린 범죄 오락 액션 '나쁜 녀석들: 더 무비' 첫 번째 관전 포인트는 영화의 장르적 매력을 배가하는 개성 강한 캐릭터들의 등장이다. ‘강력 범죄자들을 모아 더 나쁜 악을 소탕한다’는 원작 드라마의 세계관을 바탕으로 탄생한 나쁜 녀석들은 ‘선이 절대악을 응징한다’는 전형적인 수사물의 공식에서 벗어나는 활약을 선보이며 관객들에게 색다른 즐거움을 선사한다. 과거 주먹 하나로 서울을 평정했던 전설의 주먹 ‘박웅철’(마동석)에 이어 범인 검거를 위해서라면 과잉수사와 과잉진압도 서슴지 않는 나쁜 녀석들의 설계자 ‘오구탁’(김상중), 유려한 언변을 자랑하는 전과 5범의 감성사기꾼 ‘곽노순’(김아중) 그리고 감당 불가한 패기와 독기를 장착한 독종신입 ‘고유성’(장기용)에 이르기까지. 누구 하나 빠짐없이 독특한 개성과 입체적인 성격을 지닌 4인 4색의 캐릭터들은 영화에 풍성한 재미를 더하는 것은 물론, 전략부터 액션까지 완벽하게 겸비한 팀플레이로 관객들을 사로잡는다. 특히 형량 삭감이라는 파격적인 조건 아래 하나로 뭉친 이들은 법의 경계를 넘나드는 속 시원한 검거작전을 수행하며 오직 나쁜 녀석들이기에 가능한 색다른 매력의 범죄 영화를 선보일 예정. 


‘나쁜녀석들’ 일 낼까? 화끈하고 통쾌한 검거 액션 


#2. 더할 나위 없이 유쾌한 오락 영화의 탄생 


‘나쁜녀석들’ 일 낼까? 화끈하고 통쾌한 검거 액션 


범죄 영화의 강렬함뿐 아니라 오락물로서의 경쾌한 매력까지 담고 있는 '나쁜 녀석들: 더 무비'는 올 추석 극장가를 웃음으로 물들일 예정이다. 이번 작품의 가장 강력한 웃음 근원지는 성격도 개성도 전혀 다른 나쁜 녀석들이 한 팀이 되어가는 과정에서 선보이는 최강의 케미스트리에 있다. ‘곽노순’, ‘고유성’ 등 신입 멤버들의 합류로 처음 호흡을 맞추게 된 나쁜 녀석들은 시종일관 티격태격하며 주고받는 맛깔나는 대사들로 웃음을 자아낸다. 이에 대해 손용호 감독은 “나쁜 녀석들은 각 캐릭터마다 명확히 다른 기술과 성격을 가지고 있다. 불협화음만 내던 이들이 한 데 모여 팀이 되어가는 과정을 지켜보는 것은 굉장히 유쾌하고 신선할 것”이라 덧붙여 이들의 조합에 더욱 기대를 높인다. 특히 ‘박웅철’의 한층 업그레이드된 코믹함은 손 꼽히는 재미 요소 중 하나다. 극중 의식의 흐름에 따른 대사들을 툭툭 던지며 독특한 명대사 제조기로 활약 중인 ‘박웅철’은 다른 멤버들마저 헛웃음을 터뜨리게 만드는 장본인으로, 애드리브로 착각을 불러일으킬만한 마동석의 찰진 연기력이 더해져 관객들의 허를 찌르는 재미를 선사할 전망이다.

#3. 일 한번 제대로 한다! 화끈하게 터지는 나쁜 녀석들의 검거 액션 


‘나쁜녀석들’ 일 낼까? 화끈하고 통쾌한 검거 액션 


원작 드라마를 통해 나쁜 녀석들의 원년 멤버로 활약한 마동석과 김상중은 브라운관에서는 미처 보여주지 못했던 더욱 강렬한 액션과 스케일을 '나쁜 녀석들: 더 무비'만의 차별점으로 꼽았다. 극의 시작부터 범상치 않은 볼거리를 선사하는 이번 작품은 수많은 인력과 장비를 동원해 실제 도로에서 2주간 촬영된 호송차량 전복 장면을 통해 관객들에게 생생한 현장감을 전하며 사건의 시작을 알린다. 여기에 화려한 스케일에 이어 곧바로 본격적인 리얼 액션의 세계가 펼쳐친다. 마동석의 액션 진가를 확인할 수 있는 원씬 원테이크 액션 장면은 쉴 새 없이 몰아치는 타격감과 격렬한 기세로 스크린을 가득 메우며 관객들을 매료시킬 것이다. 뿐만 아니라 손용호 감독이 “영화에서만 보여줄 수 있는 리얼 액션의 최대치”라고 전한 클라이맥스의 대규모 층별 액션은 영화의 전반에 걸쳐 나쁜 녀석들이 쌓아온 케미와 팀플레이가 빛을 발하는 순간으로 결정적인 쾌감을 선사한다. 물류창고의 드넓은 1층을 활보하는 ‘박웅철’의 주먹 액션, 좁은 복도를 관통하는 ‘오구탁’의 총기 액션, 여기에 ‘곽노순’의 생존을 위한 필살 액션과 ‘고유성’의 살벌한 독기 액션은 하나의 완벽한 팀플레이 작전으로 어우러지며 악을 향해 날리는 시원한 한 방을 안겨줄 예정이다. (사진=CJ엔터테인먼트 제공) 



, , , , , , , , , , , , , , , , , , , , , , , , , ,

0 Comments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