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이 날아갔다"···강풍·폭우 동반한 태풍 파사이 덮친 일본 '쑥대밭'

홈 > 랭킹뉴스 > 아시아 연예&사회이슈 랭킹뉴스
아시아 연예&사회이슈 랭킹뉴스

"사람이 날아갔다"···강풍·폭우 동반한 태풍 파사이 덮친 일본 '쑥대밭'

먹튀카페 0 31

 



강풍과 폭우를 동반한 제15호 태풍 파사이(FAXAI)가 일본 열도 중부 지바(千葉)시 일대를 강타하면서 인명과 시설물 피해가 잇따르고 있다.

9일 NHK와 교도통신 등에 따르면 파사이는 이날 오전 5시께 수도권 지바현 지바시 부근에 상륙한 뒤 북상하고 있다.

지바시에 관측 사상 최고인 최대 순간풍속 57m를 기록하는 강풍을 동반한 태풍 파사이는 간토(關東) 지방을 따라 이동하면서 피해가 속출하고 있다.

파사이는 중심기압은 960헥토파스칼, 중심 부근 최대풍속이 40m, 최대 순간풍속은 60m에 달하는 강한 태풍이다.

태풍 파사이로 인해 도쿄와 시즈오카, 치바현 등의 도심 건물 지붕이 날아가는 피해가 접수됐다. 이 지역의 30만 가구는 정전 피해를 입었다.

이와 함께 하네다 공항에서는 오전 3시30분 43.2m, 요코하마시에도 오전 3시30분께 41.8m의 바람이 몰아쳤다. 오전 4시30분까지 1시간 동안 도쿄 일부 지역에는 71.5mm, 하네다 공항 55mm, 지바현에선 36.5~43.5mm의 집중호우가 내렸다. 가나가와현, 지바현, 사이타마현, 이즈오섬(伊豆大島)에는 토사재해 경보가 발령됐다. 



 



강풍으로 인해 이날 새벽 지바현 기사라즈시의 자동차 도로에서 트럭 1대가 옆으로 넘어졌고 같은 현 가모가와(鴨川)시 시청에서도 공용차 1대가 전복됐다.

하네다공항 국제선 터미널에서는 공사 중 세워 놓은 가설 벽이 무너졌고 천장에서는 누수가 발생했다.

요코하마시에서는 40대 여성이 집 앞 정원에서 강풍에 몸이 날아가며 기둥에 부딪혀 병원으로 이송되는 등 부상자도 속출했다.

피해가 확산하면서 일본 재난당국은 가나가와시 오다와라 주민 4만명에게 피난 권고를 내린 상태다. 뿐만 아니라 시즈오카와 치바현 등의 일부 지역에 대해 토사 붕괴 경계경보도 발령했다.

한편 일본 기상청은 “강풍과 함께 격렬한 폭우가 쏟아지고 있어 엄중한 주의와 경계가 필요하다”며 외출을 삼가할 것을 당부했다. 

, , , , , , , , , , , , , , , , , , , , , , , , , ,

0 Comments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