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도착한 초강력 태풍 '링링'…시속 140km 강풍에 피해우려

홈 > 랭킹뉴스 > 아시아 연예&사회이슈 랭킹뉴스
아시아 연예&사회이슈 랭킹뉴스

서울 도착한 초강력 태풍 '링링'…시속 140km 강풍에 피해우려

먹튀카페 0 79

7일 제13호 태풍 ‘링링’(Lingling)이 서울, 인천 등 수도권 앞까지 근접했다. 링링은 이날 오전 전북 군산 먼 앞바다를 통과해 시속 40km의 속도로 북상하다, 서울 서남서쪽 약 140㎞ 해상을 지나고 있다. 링링의 이동 속도가 빨라지면서 서울 접근 시간도 예상보다 1시간 앞당겨졌다.

기상청에 따르면 링링은 이날 정오쯤 수도권 인근에 도착한 뒤, 오후 2시쯤 태풍 중심이 서울에 가장 가까운 서북쪽 110㎞ 지점에 있을 전망이다. 현재 링링은 중형급 위력을 유지한 채 북상중이다. 전국에는 태풍 특보가 발효됐다. 링링의 중심기압은 960hPa(헥토파스칼), 중심 부근 최대 풍속은 초속 39m(시속 140㎞)다. 초속 15m 이상 강풍이 부는 반경은 태풍 중심에서 370㎞에 달한다. 



서울 도착한 초강력 태풍 '링링'…시속 140km 강풍에 피해우려 



오후 3시쯤에는 서울을 지나, 북한 황해도에 상륙한 뒤 북한을 관통해 자정쯤 중국으로 넘어갈 것으로 예상된다. 일요일인 8일 정오쯤에는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북쪽 약 400㎞ 육상에서 열대저압부로 약해져 소멸할 것으로 보인다.

서울시는 "낮12시에서 오후2시까지 서울지역에 태풍이 근접하기 때문에 창문 파손과 낙하물을 주의해야 한다"며 "야외활동과 위험지역 접근도 자제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번 태풍은 매우 강한 바람으로 큰 피해가 우려된다. 7일 새벽 최대 순간 풍속은 △전남 신안군 가거도 초속 52.5m (시속 189.0㎞) △신안군 홍도 초속 43.9m (시속 158.0㎞) △제주도 윗세오름 초속 39.3m(시속 141.5㎞) △전남 진도군 서거차도 초속 38.3m(시속 137.9㎞) 등이다.

이날 오전 서울 중부와 마포구 등에서 순간 초속 13m 이상의 강한 바람이 기록됐다. 태풍이 접근하면서 순간 초속 40~50m의 강풍도 예상된다. 초속 40m 정도면 성인 남성이 몸을 가누기 힘들 정도의 바람 세기다.

폭우에도 대비가 필요하다. 이미 태풍의 직접적인 영향권에 들었던 제주는 전날부터 이날 오전 8시까지 △윗세오름 389mm △사제비 384mm 등 곳곳에서 폭우가 내렸다. 지리산(산청)에서도 157.5mm의 많은 비가 내리고 있다.

태풍으로 항공편 결항도 잇따르고 있다. 한국공항공사와 인천공항공사에 따르면 이날 각각 오전 7시와 7시30분 기준 전국공항의 항공기 79편이 결항됐고 45편이 지연됐다. 국제선 여객이 많은 인천공항은 이날 오전 7시30분 기준 결항 44편(도착 23, 출발 21), 지연 45편(도착 34, 출발 11)이라고 밝혔다.

전국 14개 공항을 운영하는 한국공항공사도 태풍 링링의 영향으로 김포공항 15편, 청주 3편, 김해 10편, 제주 6편, 대구 1편 등 총 35편이 결항 됐다고 설명했다.

제주공항에서는 국내선 455편과 국제선 62편이 운항할 예정이었으나, 이 중 절반가량이 결항됐다. 제주를 오가는 뱃길도 중단됐다. 제주항여객터미널에 따르면 이날 제주항에 출도착 예정이었던 국내선 및 국제선 여객선 16편 모두 기상악화로 인해 결항됐다.

시설 피해도 잇따랐다. 제주에서 비닐하우스 날림으로 주택을 덮치는 사고가 있었고, 광주에서는 간판 5개가 강풍에 떨어져 나갔다. 또한 제주에는 가로등·가로수 전도, 신호기 파손 등의 사고가 발생했다. 전남 가거도항에서는 방파제 사석 일부가 유실되기도 했다. 

, , , , , , , , , , , , , , , , , , , , , , , , , ,

0 Comments
제목
State